<재료 및 분량>  
찹쌀....................5컵
소주.................3큰술
설탕.................3큰술
*콩물
{불린 흰콩.......1/2컵
{물.................1/2컵
튀김기름.........적당량
*집청
{설탕................1/2컵
{ 물엿..................1컵
{꿀...................1큰술
*고물
{참깨.흑임자.송화가루
     ..........각각 1/2컵씩
{세반(흰/분홍색)
     ................... 1컵씩
<만드는 법>
① 찹쌀을 깨끗이 씻어 1~2주일 정도 담가두고 골마지가 끼면 여러번 씻고 말끔히 헹구어 빻아 체에 내린다.
② 체에 내린 찹쌀가루에 소주,설탕,콩물을 타서 조금씩 넣고 주걱으로 고루섞듯이 반죽한다. 덩어리로 뭉쳐
     지는 정도면 알맞다.
③ 찜통에 젖은 보를 깔고 반죽을 덩어리로 안쳐 푹 쪄내어 큰 그릇에 쏟아 방망이로 꽈리가 일도록 힘 껏
     치댄다. 가끔 떡을 높이 끌어 올려 그 사이에 공기가 들어가도록 한다.
④ 안반에 마른 쌀가루나 녹말가루를 뿌리고, 반죽을 펴 놓아 방망이로 얇고 판판하게 밀어 두 께 0.5cm로
    편다. 약간 굳은 다음, 길이 3cm, 폭0.6cm정도로 썬다.
⑤ 강정바탕은 채반 위에 한지를 깔고 수분함량이 약 20%정도가 되도록 갈라지지 않을 때까지 말린 다음,
     미지근한 튀김기름에 5~10분 정도 담가 불려 놓는다. 새 기름을 두껴운 기름팬에 올려 약 130~150˚C의
     온도가 되면, 불려 놓은 산자 바탕을 뜨거운 기름에 넣고, 반정도 일어나면 뒤집어서 강정이 완전히 부풀
     도록 만들어 건져서 기름을 완전히 빼 놓는다.
⑥ 참깨, 흑임자, 송화, 세반을 준비하여 튀겨낸 강정에 끓여 식힌 집청을 바르고 고물을 묻혀 낸다.

<참고>
※ 미리 만들어 말려서 냉동고에 보관했다가 필요할 때마다 꺼내서 튀겨 쓰면 간편하다. 기름에 튀길 때
     모양을 반 듯하게 잡아주어야 뒤틀리지 않는다.
※ 세반은 찹쌀을 씻어 불려 건져 찜통에 쪄서 알알이 떼서 말린 것을 절구에 넣고 곱게 빻은 다음, 사(絲)
     주머니에 싸서 끓는 기름에 튀겨 쓰는데, 거친 경우에는 도마에 놓고 다져 쓴다.
※ 강정고물을 묻힐 때에는 쟁반에 고물을 놓고 손을 대지 말고 흔들어야 고루 잘 묻혀진다.

강정을 옛 기록에서 찾아보면, 1670년 《음식지미방(飮食知味方)》의 기본법이 오늘날까지 그대로 이어져
온다. 즉, "찹쌀가루를 술과 콩물로 반죽하여 쪄서, 꽈리가 일도록 치대어 밀고 말려서 기름에 지져 부풀게
한 다음, 꿀을 바르고 흰깨와 물들인 쌀 튀김, 승검초 가루를 묻히는 것이다."고 하였다.

강정과 산자류의 종류는 여러 가지이나, 만드는 방법은 모두 같으며, 모양과 고물에 따라 이름이 다르다.

1763년경 《성호사설(星湖僿說)》에 '강정(剛釘)'이라고 하였고, 1815년 《규합총서(閨閤叢書》에는 매화
산자 만드는 법이 자세히 소개되어 있으며, 그 밖에도 《아언각비》.《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
《열양세시기(列陽歲時記》.《음식지미방》.《금화독경기》.《오주연문장전산고》에도 강정에 대한 기록
이 나와있다.

강정의 유래는 한나라 때의 '한구(寒具)'에서 찾을 수 있는데, 당시 한나라에서는 아침밥을 먹기 전에
입맛을 돋우기 위하여 '한구'라는 음식을 먹는 습속이 있었다고 한다. 이후 진나라 때는 '환병(環餠)'이라
불렀고, 당나라 때에 이르러서는 그 모양이 누에고치 같다 하여 '면견(麵繭)'이라고 불렸다.

고려시대에 널리 확산된 것으로 추측하며, 그 이전의 강정은 건정,면견이라고도 하고, 통일신라시대에는
면견에서 전래된 것이라 하여 '견병'이라 부르기도 했다. 강정은 겉에 묻히는 고물에 따라 깨강정,잣강정,
콩강정,송화강정,승검초강정,계피강정,세반강정 등으로 불리우나, 산자는 고물에 착색한 색깔에 따라
백산자,홍산자,매화산자 등으로 불린다.

민간에서는 강정을 기름에 지질 때, 바탕이 부풀어오르는 높이에 따라 서로 내기하여 승부를 가리기도 하여
바탕을 만들 때에 종이에 관계(冠階)를 써 넣고, 나중에 강정 속에서 나오는 종이의 품계에 따라 누가 더
높은가를 보는 놀이를 즐겼다고 한다. 1819년 《열양세시기》에서는,"인가(人家)에서는 선조께 제사를
드리는데 있어 강정을 으뜸으로 삼았다."라고 하였으며, 1849년 《동국세시기》에는 "오색강정이 있는데,
이것은 설날과 봄철에 인가의 제물로 '실과 행례'에 들며, 세찬으로 손님을 접대할 때는 없어서는 안될
음식이다."라고 하였다. 이 강정은 입에 넣으면 바삭하게 부서지면서 사르르 녹는 것이 매력이다.



Copyright ⓒ 2004. 한밭민속한과. All rights reserved.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1동 96-8번지 도마동 버드내중학교 후문(도마시장 내)
[소비자 상담실] 본사 및 공장 : TEL)042-526-7205, FAX)042-525-7205, 직영매장 : TEL)042-524-7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