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료 및 분량>  
밀가루(박력분)..........2컵
(30큰술,220g)
참기름...................3큰술
꿀.........................3큰술
청주......................2큰술
소금................1/4작은술
생강즙................1작은술
흰후춧가루.......1/4작은술
계피가루..........1/4작은술
*집청
{꿀.........................1컵
{계피가루.......1/2작은술
{ 유자..................1/2개
잣가루....................큰술
튀김기름...................2컵
<만드는 법>
① 밀가루를 체에 내린 다음, 참기름을 조금씩 넣으면서 손으로 고루 비벼 다시 한 번 체에 내린다.
② 꿀과 청주, 소금, 생강즙, 흰후춧가루, 계피가루를 한데 혼합하여 고루 섞은 후 준비한 밀가루를 넣고
    뭉치듯이 가볍게 반죽한다.
③ 약과판에 참기름을 바르고 반죽을 50g씩 떼어 엄지손가락으로 꼭꼭 눌러 박아서 기름이 잘 스며들도록
    대꼬지로 뒷면에 6~7군데 구멍을낸다.
④ 140。C~150。C 정도의 기름에 속이 익도록 천천히 튀기는데, 한 면을 4분간 튀기고 뒤집어 3분간 더
    튀긴다.
⑤ 갈색이 나면 건져서 1분간 기름을 빼고 식혀둔 집청에 재웠다가 건져 잣가루를 뿌려낸다.

<참고>
※ 반죽할 때 너무 치대지 말고 가볍게 반죽하여야 끈기가 생기지 않는다. 오래 주무르거나 치대면 글루텐이
    생겨 딱딱하고 기름에 지져도 겉만 까맣게 익고 속이 잘 익지를 않으며 균열이 생기지도 않는다.
※ 약과를 기름에 튀길 때 온도가 너무 높으면 속이 익기도 전에 겉만 까맣게 타 버리고 너무 낮으면 약과가
    다 풀어져 맛과 모양이 나빠진다.
※ 약과판에 참기름을 바르고 반죽을 50g씩 떼어 엄지손가락으로 꼭꼭 눌러 박아서 기름이 잘 스며들도록
    대꼬지로 뒷면에 6~7군데 구멍을낸다.
※ 집청할 때는 약과를 지져서 기름을 제거한 후, 뜨거울 때 꿀에 10~12시간 재우면 꿀이 약과의 속깊이
    촉촉히 스며들어 약과 특유의 진미가 난다.

약과(藥果)는 밀가루에 꿀을 섞어 반죽한 것을 기름에 튀긴 유밀과(油蜜果)의 하나로,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사치스러운 고급의 과자이다. 이러한 약과는 정월에 많이 만들어 먹는데, 통과의례나 명절, 잔치,
제향(祭享)때의 필수음식이었다.

약과는 이미 고려시대 때 널리 유행하여 왕족과 귀족, 그리고 사원과 민가에서 널리 즐겨 먹었는데, 특히
"왕족과 반가, 사원에서 유밀과를 만드느라 곡물과 꿀, 기름 등을 많이 허실함 으로써 물가가 올라 민생을
어렵게 한다."고 하여, 고려 명종 22년(1192)과 공민왕 2년(1353)에는 유밀과의 제조금지령을 내렸다.
이후 조선시대에는 약과가 대표적인 기호식품의 자리를 차지하였다.

약과는 본디 '약(藥)이 되는 과자(果子)'라는 뜻인데,《오주연문장전산고》와 1613년 《지봉유설(芝峯類說)》에 " 그 재료인 밀은 춘하추동을 거쳐서 익기 때문에 사시(四時)의 기운을 받아 널리 정(精)이 되고,
굴은 백약(百藥)의 으뜸이며, 기름은 살충(殺蟲)하고 해독(解毒)하기 때문이다."고 약과 재료의 특징을
잘 설명하고있다. 1948년의 《조선상식(朝鮮常識)》에는 "조선에서 만드는 과자 가운데 가장 상품이며, 또
온 정성을 들여 만드는 점에서 세계에 그 짝이 없을 만큼 특색있는 과자다."고 하면서, "속칭 과줄이라 하고
한자로 조과(造果),혹은 약과(藥果)라고 쓴다."고 하였다.

약과의 모양은 처음에 대추.밤.배.감.물고기.짐승의 모양이었다가 점차 변하여 조선시대에는 원형이 되었고,
제사 때 사용하는 약과의 경우 제사상에 쌓아 올리기 불편하여 다시 방형(方形)이 되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그 예로 《성호사설》에서 "약과는 여러 가지 과실 모양이나 새의 모양으로 만들었던 것이나, 훗일에 고이는
풍습이 생겨나면서 넓적하게 자르게 되었다."는 기록을 볼 수 있다.

약과는 기름에 지질 때 기름이 속까지 배어들도록 천천히 지져 집청에 넣게 되므로, 단면이 여러 켜를
이룬 듯 하고, 그 사이에 기름과 꿀이 속속들이 배어 있어 고소한 맛과 단맛이 뛰어난 음식이다.

다식과(茶食果)는 약과를 만들 때와 같이 밀가루에 참기름.생강즙.꿀. 청주 등을 섞어 만든 반죽을 다식판에
박아 낸 뒤, 기름에 지져 꿀에 재웠다가 잣가루를 뿌린 유밀과 중의 한 가지이다.


Copyright ⓒ 2004. 한밭민속한과. All rights reserved.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1동 96-8번지 도마동 버드내중학교 후문(도마시장 내)
[소비자 상담실] 본사 및 공장 : TEL)042-526-7205, FAX)042-525-7205, 직영매장 : TEL)042-524-7205